상품상세정보 상품후기 상품QNA 배송교환관련 코믹프라자 살갗(Carnation)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배너5 중앙롤링상품 타이틀배너 중앙작은배너 01 중앙작은배너 02 중앙이벤트배너 하단이벤트배너 01 하단이벤트배너 02 배송조회 이벤트 가입하러가기 적립금확인하기 sns 배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정품보장
살갗(Carnation)
판매가격 : 22,500
소비자가격 : 25,000
적립금 : 1,125
상품상태 : 신상품
출시일 : 2019-01-20
도서위치 : J
출판사 : 미메시스
구매수량
SNS 상품홍보 :
총 금액 :



[책소개]

“취할 정도로 아름다운 작품. 그자비에 뮈사는 훌륭하고
 기발한 만화적 비유들로 재간을 부린다.”
- 『르 푸앵』


지독한 연애의 흔적을 기록한 그래픽 자서전
 깊이 있는 그래픽노블을 꾸준히 소개하는 미메시스에서 새로운 프랑스 작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국내에서는 낯선 이름인 그자비에 뮈사는 그래픽 자서전이라는 장르에 천착하는 작가로 알려져 있다. 그는 그래픽 자서전이 유행하기 시작한 이후 그 경향에 합류한 신진 작가가 아니다. 반대로 한참 전에 처음으로 그래픽노블에서 <나>와 <개인>의 영역을 단호하게 그리고 숨김없이 탐험한 작가 중 하나다. 약 20년간 두 권의 책과 짧은 작품 몇 편밖에 발표하지 않았기에 새로 등장한 작가로 여겨지기도 하지만, 사실은 정반대이다. 그자비에 뮈사는 1994년 그래픽노블에서는 처음으로 허구를 거부하고 순전히 자전적 내용의 작품만을 싣는 잡지 『에고 콤 엑스』(미지수로서의 에고)를 창간했다. 그와 함께 그래픽 자서전이라는 흐름이 시작했고 곧 하나의 유행처럼 퍼져 너도나도 달려드는 평범한 주제가 된 것이다. 다시 말해, 그자비에 뮈사는 이미 출발부터 이 장르에 뛰어들어 지금까지 쭉 하나의 길을 만들어 온 셈이다.
『살갗』은 작가의 두 번째 그래픽노블 작품이다. 작가가 데뷔작 『성가족』에서 자신과 가족 간의 관계를 풀어냈다면, 이번에는 더 나아가 가족과 떨어져 나온 이후 그리고 한 여자를 만나서 지독한 연애를 하고 끝을 본 이야기를 상세하게 보여 준다. 그 세월이 무려 16년이다. 뮈사는 미술 학교를 다니기 위해 예술과 만화의 도시 앙굴렘에 처음 와서 졸업 이후에도 계속 이곳에 남아 방황하는 삶을 시작하게 된다. 돈벌이를 위해 애니메이션 일을 했지만 자신의 일처럼 느껴지지 않고, 인간관계 역시 제대로 풀리지 않으면서 그는 지금 상태를 바로잡고 회복시키려면 자신만의 이야기를 만들고 마무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의 인생에서 가장 큰 자리를 차지하게 될 한 여자도 만난다. 아름답고 성적이면서 모든 것에 싫증을 내거나 쉽게 감정적으로 변하는 <실비아>에게 중독되면서, 작가는 사랑이라는 건 몸속으로 깊이 파고들고 두 사람 사이에 자리 잡은 심리적인 것들을 벗겨 내는 것임을 알게 된다.


사랑은 상대의 살갗에 중독되는 일
 책의 중심 주제인 실비아와의 격정적 사랑을 긴 도입부를 지나 등장시킴으로써, 작가는 앞서 이야기한 독성을 품은 가족과 타인들과의 관계 속에서 실비아와의 사랑도 자리매김시킨다. 그렇게 자신의 모든 관계를 배치한 후에 비로소 작가는 자기 자신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그림 일을 하거나 하지 않는 친구들과의 관계, 실업 수당을 받으면서 겪게 되는 사회 모순들, 격변하는 정치적 상황, 해결되지 않는 아버지와의 관계, 그리고 애증으로 변모하는 실비아와의 연애 등 그 안에서 <나>는 누구이고 무엇을 원하며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
그자비에 뮈사는 『살갗』을 10년에 걸쳐서 완성했다. 책의 첫 부분과 끝부분에 그림 스타일이 달라진 것에서도 알 수 있다. 이 작품은 그래픽 자서선에 대한 이론적 입장 표명을 포함한 모든 것을 감춤 없이 내건 책이다. 다만 작가는 그림까지 있는 그대로 직설적으로 표현하지는 않는다. 그자뷔에 뮈사는 알레고리 및 그림으로 표현된 우화에 뛰어나다. 공간과 인물들이 단순하게 이어지지 않으며, 수시로 흐름을 벗어난 짧은 회로들 위로 등장한다. 동물과 광물, 신화적이거나 우주론적 세계가 말과 감정을 떠받치고 독자의 시선을 이끌어 간다. 때로는 산산조각이 난 언어 속에서 말과 감정이 더 잘 드러날 수 있음을 증명하며 독자를 괴롭힌다. 뮈사는 글과 그림 모두에 뛰어나고 복잡한 심리 관계에 대해 거리를 유지한 상태에서도 훌륭하게 그려 내는 보기 드문 재능을 지녔다. 마치 은밀하고 끈기 있게 탐구를 이어 가는 연금술사처럼 기호들을 연결하여 구성하는 자기만의 기술을 가지고 있다. 마지막 장면들을 보면 그가 이 작품을 만들고 세상에 내놓으면서 해결되지 못한 감정들을 정리하고 스스로 정화가 되어 인생의 한 챕터를 끝낸 것을 볼 수 있다. 그것이 바로 그래픽 자서전에서 우리가 기대하는 것이 아닐까. 그만한 진실과 포용력 그리고 재능을 가지고 자기 자신을 내보이는 작가와 작품은 흔하지 않다.


[작가소개]

저자 : 그자비에 뮈사
 
1969년 프랑스의 님N?mes에서 태어났다. 1993년 앙굴렘 보자르를 졸업했고, 1994년 동료들과 함께 독립 출판사 <에고 콤 엑스Ego comme X>를 세웠다. 여러 잡지에 짧은 작품들을 발표하다가, 이후 애니매이션으로 전향하여 텔레비전 시리즈들을 그렸다. 1998년 다시 그래픽 자서전 작업으로 돌아왔고, 2002년 그래픽 자서전 『성 가족Sainte famille』을 출간했으며, 이 작품으로 2003년 앙굴렘 국제 만화 페스티발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2002년부터 앙굴렘 <작가의 집>에 머물며 작업을 이어 갔고, 2003년 이곳에서 같이 지냈던 파브리스 노, 필리프 스콰르조니와 함께 『노/스카르조니/뮈사Neaud/Squarzoni/Mussat』를 출간했다. 이 시기부터 『성가족』 이후의 이야기를 쓰기 시작했다. 이후 파리로 이주하여 삽화 작가로 활발하게 활동하며 미술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2014년 두 번째 그래픽 자서전 『살갗Carnation』을 발표했다. 현재 아내와 아들과 함께 파리에 살고 있다.
 

역자 : 윤진
 
아주대학교와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프랑스 문학을 공부했으며 프랑스 파리3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자서전의 규약』, 『문학생산의 이론을 위하여』 등 문학 이론서와 『위험한 관계』, 『벨아미』, 『목로주점』, 『주군의 여인』 등의 프랑스 문학 그리고 『달리』와 『몽파르나스의 키키』 등의 그래픽 평전을 우리말로 옮겼다.



  • 회사소개
  • 제휴안내
  • 이용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고객센터
  • home
  • top

쇼핑몰정보

사업자정보확인

페이스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