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상세정보 상품후기 상품QNA 배송교환관련 코믹프라자 자, 이제 마지막 식사가 남았습니다
중앙롤링상품 타이틀배너 중앙작은배너 01 중앙작은배너 02 중앙이벤트배너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배너5 특전이벤트도서 배송조회 이벤트 가입하러가기 적립금확인하기 sns 배너 블로그 대구점 트위터 울산점 트위터 모바일앱 정품보장
자, 이제 마지막 식사가 남았습니다
판매가격 : 8,100
소비자가격 : 9,000
적립금 : 405
상품상태 : 신상품
출시일 : 2019-11-15
출판사 : 애니북스
구매수량
SNS 상품홍보 :
총 금액 :



[책 소개]

“모처럼 죽는 건데, 무엇을 먹고 싶습니까?”

삶, 그리고 언젠가의 죽음.
그사이에 자리한 음식에 관한 작가들의 맛있는 사색!

『편의점 인간』의 무라타 사야카,
『기리시마가 동아리 그만둔대』의 아사이 료,
『타인의 섹스를 비웃지 마라』의 야마자키 나오코라 등
15인의 작가들이 말하는 먹는 인생, 그리고 쓰는 인생.

죽기 전에 먹고 싶은 게 너무 많사오니
지금 가장 잘나가는 15인의 작가에게 물어보고 왔습니다!


‘인생이란 기나긴 술자리다!’ 인생과 음식에 관해 살짝 엉뚱한 철학을 가진 저자. 그는 죽으면 ‘더이상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없다’는 이유로 그 무엇보다 죽음을 두려워하는 ‘진지한’ 식탐가다. 이처럼 못 말리는 저자에게 일생일대의 고민을 안겨줄 묵직한 질문 하나가 떨어졌으니. '죽기 전에 무엇을 먹고 싶습니까?'
죽음의 두려움을 싹 가시게 해주면서도, 삶을 후회 없게 마무리해줄 음식은 무엇일까. 육즙 가득한 스테이크? 호화로운 음식은 괜히 죽음을 부각하는 것 같아 부담스럽다. 그렇다면 깔끔하게 물 한 잔? 너무 소박하게 먹고 허기진 상태로 죽는 것은 싫다. 아니면 늘 먹던 주먹밥? 일상식을 마지막 식사로 먹기엔 어쩐지 시시하다. 대체 뭘 먹고 죽어야 잘 먹고 죽었다고 소문이 날까? 행복한 고민인 줄 알았는데 일생일대의 고민이 된 질문에 답을 찾기 위해, 저자는 삶과 죽음, 인생과 인간에 대한 이야기를 쓰는 15명의 작가들을 만나 물었다.


인생의 마지막을 생각하며 떠올린 음식,
그 속에 담긴 삶의 태도와 가치

『발로 차 주고 싶은 등짝』의 와타야 리사, 『편의점 인간』의 무라타 사야카, 『내 친구 기리시마 동아리 그만둔대』의 아사이 료 등, 15명의 작가들은 다양한 답을 들려준다. 평소 먹던 음식, 생전 가장 좋아한 음식, 속을 편안히 만들어줄 음식… 회사원이던 시절, 참을 수 없는 졸음을 유발하던 ‘탄수화물 폭발’ 음식 이야기나, 중요한 일을 끝냈을 때만 큰맘 먹고 가던 고급 식당 이야기는 유쾌한 공감을 선사한다. 문인들을 대상으로 한 인터뷰답게 ‘죽기 전까지 글을 쓸 것인가’라는 질문에도 각양각색의 답이 쏟아지지만, 먹는 인생과 쓰는 인생을 나란히 두는 작가로서의 태도는 모두 상통한다. 이처럼 마지막 식사의 순간을 상상하고 그리는 동안, 한 사람이 갖고 있는 삶의 태도와 가치를 풍부하게 엿볼 수 있다.

인생의 마지막 식사. 가볍게 생각은 해봤어도 깊게 고민해보지는 않았을 주제다. 저자와 같은 식탐가에겐 15명과 이야기를 나눠볼 만큼의 고민일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에게는 잠시의 고민거리조차 아닐 수 있다. 그렇지만 전자든 후자든 우리는 죽음을 피할 수 없고, 언젠가는 삶의 끝을 앞두고 마지막 식사를 준비해야할 것이다. 그러니 한번쯤은 진지하게 생각해보면 어떨까. 최후의, 그리고 최고의 식사를 위해.